'카드치는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04] [카드게임 1탄 ] 대 반 전 2
카드판이 시작됐다.

상황은 아래와 같다. 당신은 누가 진짜 대단한 패를 들고 있을것 같은가?

이제 패를 들고 있는 여러사람을 만나보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사진은 물론 설정된 판이다. 이런 판은 3명이 8시간 정도 처야 나온다. 그것도 아주 아주 가끔.

이런 판이 되면 다들 있는 칩(돈)을 다 판돈으로 넣어 버리게 된다. 왜냐고? 이런 패를 받아봐야 알수 있다.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손에 든 패를 하나씩 볼까??





로얄스트레이트 플러쉬에서 아깝게 밀린 아저씨, 그래도 플러쉬여서 달릴만 했다고 생각했을수 있다.

그런데, 가장 아까운 사람은 6 포커 아저씨다. 이 아저씨는 웃으면서 칩을 던쳤을꺼다. "가소로운 것들ㅋㅋㅋ"

하면서 하지만, 진정한 승자는 10포커 아저씨다. "너희들 뻥카지~~~"를 왜치며 열심히 따라만 갔던

10포커 아저씨~ 

흔히 인생을 바둑에 비교 하지만, 난 포커에도 인생이 있다고 생각한다. 얼마나 멋진 반전인가? ㅋㅋㅋ



 
넉두리 ::


젤 윗사진을 자세히 보면, 10포카 아저씨는 1가지 리스크를 알수 있었을 것이다.

자신이 비록 "10포커" 가지고 있지만,

10포커보다 높은 포커는 무려 5가지나 된다.

순서를 따져보자면 A포커, K포커, Q포커, J포커등.

그중 A,K,J는 이미 서로 다른 사람들이 들고 있지만,
(4장 모여야 포커니깐; 서로다른사람이 들고 있음 이미 쫑~ㅋㅋ)

Q 포커는 속된말로 [살아있을 가능성이 있는 포커]였던 것이다.

하지만, 10포커들고 Q포커에 밟힐 확율은 진짜 미미하다,

그래서 10포커 아저씨는 달렸을꺼다~

같은 이치로 가장 불상한 아저씨는 6포커 아저씨가 되겠다.

포커를 들고 다른 포커에 밟힐 확률은 날아가는 새에 똥꼬를 보는 것보다 힘든 확률이니깐; ㅎㅎㅎ
2007/12/04 11:37 2007/12/04 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