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를 즐겁게 만드는 리더의 7가지 조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12] 일터를 즐겁게 만드는 리더의 7가지 조건 4

Step 1. Never be proud of yourself. Listening is better than Speaking.

 

 ● 아는 척하지 마라.

   말하기보다는 귀를 기울여라.

   무림에는 고수가 많다.

   선무당 칼 춤추다 진정한 고수를 만나면 선 날 위에 죽음이다.

   이제 성대한 환영식과 축제는 끝났다.

   그렇게 잘났으면 혼자 다해보라고 모두가 등 돌린다.

   왕따 당한다.

 

● 어정쩡한 지식과 경험으로 남들과 키 재기하지 마라.

   전문가는 따로 있다.

   현장에서 실제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최고의 전문가다.

   어느 현장이고 그 현장에서 고민하며 자리를 지켜 온 사람들이 가장 정확히 현장을 알고 있다.

   박사도, 교수도 현장을 모르면 봉창 두드리는 소리만 한다.

   겸손하게 청취하는 것이 지혜를 얻는 비결이자 한 가족으로 인정받고 현지인(?)들에게 받아들여지는 첫 관문이다.

 

 Step 2. Keep your finger on key problem.

 

 ● 문제점을 파악하라. 현장이 고민하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점에 가장 먼저 집중하라.

   현장은 New Face 에게 새로운 해법과 돌파구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현장에서 지리하게 끌어온 묵은 문제들에 대응하는 여부에 따라 Welcome Ceremony(?)의 Contents가 바뀐다.

 

● 문제가 있는 곳에 길이 있다.

   장기두는 사람보다 훈수두는 사람들이 길을 더 잘 볼 수 있듯 선입견 없이 문제를 바라볼 때 해법이 떠오를 수 있다.

   당신이 현장에 처음 입성할 때 빈 마음이었다면 당신이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를 살 수 있다.

 

●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Serious 하다.

   문제점에 대한 신중한 인식이 없이 사안에 접근하거나 무작위로 사람들을 대한다면 그들을 불쾌하게 할 수 있다.

   말을 조심해야 한다.

 

 Step 3. Do not be lazy, but do be crazy.

 

 ●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한다고 하지 않는 가. 그러나 머리가 좋으면 사서 고생하는 법이기도 하다.

   야전에서 인정받는 비결을 제안한다면, 아는 것이 없으면 몸으로 때우고 머리가 안 따라 주면 겸손하게

   문의하는 것이 제일이라고 말하고 싶다.

   현장은 머리와 입으로 움직여지는 것이 아니다.

   부지런한(not lazy) 몸과 일에 대한 집중력으로 열광하듯 몰두하는(but crazy) 자세가 필요하다.

   “Attitude is everything!” 그렇다. 자세가 모든 것이다.

 

 ● 성실이 능력보다 낫다.

   새벽에 일어나는 새가 먹을것이 많고 성실한 자세가 자신의 부족함을 대신 채워줄 수 있는 helper를 부른다.   

   현장에서 감독과 감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면 master key를 얻는 것이나 다름없다.

   현장은, 자신만의 capacity가 안되어도 자신을 돕는 벗(friendship)들로 인하여 성장하고 배울 수 있는

   기회의 장(場)이기도 하다.

 

 Step 4. Show your professional difference.

 

 ● 프로답게 행동하라.

   몸을 사리지 마라. 현장에는 일하러 가는 것이지 참관하러 가는 것이 아니다.

   넘어지고 깨지고 찢어지고 긁히고 상처 나고 잃어버릴 각오하고 현장에 올라야 한다.

   머릿속에 일을 방해하는 잡념을 버려야 한다.

   여름에는 검게 타고 겨울에는 동상에 걸릴 각오를 하고 일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흙먼지를 마시면서도 전혀 개의치 않고

   다만 프로답게 자기 일을 최선으로 만드는 장인정신이 다른 사람들과 자신을 차별화 한다.

 

● 잘 모르는 일에는 섣불리 끼어들지 마라. 시간을 두고 오래도록 계속 관찰하고 memo하라.

   그 일에 대해 깨달음이 생길 때가 있다.

   일의 본질에 대해 이해하게 되면 말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

   설익은 지식으로 잘난 척하는 것은 전혀 프로답지 못한 전형적인 amateur 냄새가 난다.

   생콩이나 된장으로 낙인찍히면 절대로 현장을 장악할 수가 없다.

   단 한 번의 지적으로도 촌철살인(寸鐵殺人)의 급소를 찔러 상대를 제압해야 한다.

 

● 정확한 분석이 안 되면 기억력으로 승부하라. 결정타를 날려라.

   섣불리 행동하지 마라.

   말을 아껴라.

   그리고 콩나물 값에 연연하지 말고 과감하게 베풀어라.

   현장에서 쓰는 돈은 부메랑이다.

   반드시 쓴 만큼 이자까지 묻어서 되돌아온다.

 

 Step 5. Learn what's the management, how to manage, And why managing.

 

 ● 관리를 배워라.

   관리란 글자 그대로 관리다.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아니다.

   관리자가 되면서 가장 먼저 갖는 선입관은

   자기 홀로 모든 것을 책임지고 다 완벽하게 해결하는 것이 관리자의 몫인 것으로 착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전혀 아니다.

   관리자는 관리해야 될 대상이 되는 인적, 물적 자원을 총 망라하여 적인적임, 적재적소 할 수 있도록

   특성을 분석하고 적절한 자원간의 조화를 통해 극대의 효과를 창출해 내는 교통 관리자이자 창의적인 지휘자다.

 

● 지렛대를 사용하는 법을 배워라.

   자신의 힘만으로는 결코 움직일 수 없는 힘겨운 문제들도 지렛대를

   이용하면 쉽게 굴릴 수가 있다.

   현장에는 능력 있는 사람들이 넘치고 있다.

   대단한 경험과 지식으로 무장한 감리, 감독들이 있으며

   성실과 관록으로 반평생을 살아 온 역전의 용사(veteran)들이 당신과 함께 있다.

   자청하여 Consulting을 받고 그들의 도움을 요청하라.

   그들이 안 되면 그들의 지렛대를 빌리라.

   그들로부터 파생되는 또 다른 connection 이 당신의 human network 에 편입되도록 노력하라.

   Salary Man 의 시대는 이미 저물었고 Salesman 의 시대가 활짝 꽃 피우고 있다.

   그러나 21C 정보화 시대는 Human Network을 만들어 갈 줄 아는 Spider Man의 시대임을 명심하라.

 

 Step 6. Leadership lies in Triple-L, "Living, Loving, and Learning."

 

● 리더십을 키워라. 리더는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통찰력이 있어야 한다.

   통찰력은 곧 혜안(慧眼)을 의미한다. 지혜다.

   지식과는 전혀 다른 인생의 멋과 맛을 풍미하는 인간성에서 지혜는 발아(發芽)한다.

   재단되어지고 정형화된 지식과는 다른 자유로운 발상이 있다.

   그러나 추상적이지 않고 논리적이다.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한 논리적 체계가 통찰력의 근간이 된다.

 

● 여기에 분석력까지 더하면 금상첨화(錦上添花)다.

   오늘의 문제점을 세밀하고 합리적으로 분해하여 문제발생의 이유와 경향(trend), 그리고 향방에 대해

   객관적인 시각으로 조명할 수 있는 능력이 곧 분석력이다.

   산전수전(山戰水戰)에 공중전, 육박전까지 겪어보았다고 이런 분석력이 절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

   다만 본능적인 감각과 상황대처 능력이 더 예민하고 예리해질 뿐이다.

   풍부한 경험에 가치 있는 지식을 더하여 문무(文武)가 겸비될 때 실로 날카로운 분석력이 체득되는 것이다.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다.

 

 ● 통솔력은 어떤가. 기질적으로 강한 카리스마(charisma)를 가진 사람이 있다.

   그러나 카리스마란 사람을 제압하는 기(氣)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진정한 의미의 charisma란 사람을 끌어당기는 흡인력을 말한다.

   여기에는 반드시 신뢰감이 바탕이 된다.

   신뢰감이 없는 카리스마는 자발적인 충성을 이끌어내지는 못한다.

   다만 복종시킬 뿐이다.

   그러나 인간적 신뢰감이 바탕이 된 Charisma는 자발적인 협의를 이끌어낸다.

   부드러우면서도, 잡음없이, 상대방을 제압하는 대신 사로잡아 버린다.

   이것이 진정한 leadership인 것이다.

 

 Step 7. Don't forget! Only Human works, not Machine!

 

● 인간을 배워라.

   인사가 만사라 하지 않는가.

   기계가 일을 하지만 그 기계를 다루는 것은 인간의 마음이다.

   사람이 기계를 어떻게 만지는 가에 따라서 일이 되기도 하고 문제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안 하느니만 못한 일은 할 필요가 없다.

   사람을 이해하고 인간을 관리해야 한다.

   저들 마음속에 움직이는 희미한 실루엣의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어야 한다.

   관리자(control hand)가 되기 전에 먼저 치료자(healing hand)가 되는 법을 배워야 한다.

 

 ●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 하지 않던가.

    나 자신이 먼저 내 안에 잠재해 있는 거친형상과 상한 심령을 치유하고 회복되는 과정에 대한 경험이 있어야 한다.

   사소한 오해와 불편함이 사람을 상하게 하고 지치게 한다.

   알코올 환자였던 사람이 회복되어 의사가 된다면 알코올 중독자를 범죄자나 혹은 의료상품으로 취급하지 않고

   그들을 진심으로 고통과 절망의수레바퀴에서 해방시켜주고자 노력하는 사랑의 인술(仁術)을 펼칠 것이다.

   당신이 관리하고자 하는 사람들에 대해 충분히 알고 올바로 도와줄 수 있을 때 비로소 올바른 일이 시작된다.

 

● 어떤 이는 가슴을 비웠노라 하지만 배를 비웠는지 식탐만 더 늘어나는 사람들이 있다.

   또 어떤 이는 마음을 비우라 하였더니 머리를 비웠는지 생각없이 케세라세라식으로 주어진 시간을 때우듯

   자신의 삶에 대해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신의 섭리를 이해하고 주어진 여건과 자연의 순리를 따라 최선을 다하되, 서두르지 않는 지혜로운 자세를

   겸비한 인간형과는 거리가 먼 어리석은 행위이다.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라는 인생의 지혜를 누릴 수 있는 삶의 여백이 인간의 한 부분이 되어야 한다

정말 좋은글. 구구절절 멋진글 :-) 와우~ 짱!

출처 : http://ask.nate.com/knowhow/view.html?num=1260170

2009/03/12 12:54 2009/03/12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