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12/19] 신혼여행 출발~~~
  2. [2006/03/31] 상종 못할 쪽바리 나라. 4

신혼여행 첫번째 기착지는 일본입니다. 여기서 하루를 투어할 예정입니다.
저기 멀리 후지산이 보입니다. ㅋㅋ

스키타면 잼있겠죠? ㅋㅋ 야근 때문에 오늘은 이만~ ^^:;
2006/12/19 19:15 2006/12/19 19:15
모리森泰, 다나카田中 등등.. 이좌식들 이름을 보면

한자라곤 대학 신입생때 "대학국어" 에서 배운 2학점 짜리
한문 실력이 전부인 나에게 도 뭔가 느낌이 오는 글귀들이 있다.

모리(森泰)라는 성은 한문 그대로 뜻을 해석하면 큰숲에서
태어났다는 뜻이고,
다나까(田中)는 밭 중간에서 태어 났단 뜻이다.

왜 이런 웃기고 말도 안되는 성이 생겼을까?

예로부터 일본은 칼잡이가 돌아다니며 서로 약탈하고,
주군 - 검객 라인이 설정되있는 중세 기사 사회와 흡사한
신분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한 영토에 영주가 다른 영토를 정벌할때는 검객 수천이 대동 되었다고도
한다. 이때 이들은 다른 영토 정벌에 앞서 적영토에서 무차별 성폭행을
감행 했다고 한다. -전형적인 씨 말리기 작전으로 요즘 전쟁에서는
거의 사라지고 있지만, 가끔 아프리카의 부족전쟁등, 미개사회에서의
행위가 기사화 되기도 한다.- 저런 영토 전쟁이 수세기에 걸쳐 이루어 졌으며, 아빠없는 애들이 계속해서 태어났지만, 한번 지나간 검객의 이름을
알수 없으므로 가만히 생각해 보면서 이름을 정했다. 아 그때가 밭에서 였나? 산에서 였나? 물위에서 였나? 라고 생각하며. 혈통? 그런게 있을수 있나? 아빠도 모르는 아이에 성은 그렇게 만들어 지기 시작했다.
다나까(田中)가 수상까지 지넨 나라. 참 근본 없어 보인다.

얘들의 이 무식한 이름 짓기는 비교적 최근까지 이여 졌다. 1892년 기록에도 이런 기록이 있는 것으로 봐서는 그렇다는 것이다.

이런 아이들이 나고 자라면서 이들은 또 한번 엄청난 짓을 저지른다.
누가 가족인지 모르고 누구의 아들인지 모르는 이들은 서로의 가슴에
칼을 겨누고, 서로의 욕정에 의해 계속해서 반복되는 엄청난 일을
저지르게 되는 것이다. 얘들이 정상이지 않은 이유중 하나가 분명하다!

이번엔 고등학교 교과서에도 독도를 지들 땅이라고 올리겠단다.
미친 삐리리들! 태생이 저러니 요상한 생각 밖에 안하지!
에이! 뿌리없는 놈들! 정신 차려라!
2006/03/31 11:19 2006/03/31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