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의추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6] 이사를 말한다.-2부 2
뭐.. 2부를 시작하기 전에.

레몬박스니, Yes2424니 하는 곳은 분점을 둘 정도로 큰 업체가 아니다.

기존부터 있었던 각지역의 이사업체를 대행해서 홍보대행을 하는 곳인 것이다.

그래서 분명 '애플박스'에서 이사를 하지만, '청룡익스프레스'니 '은하철도999 익스프레스'니

하는 곳이 오는 것이다. 물론 소비자 입장에선 누가 홍보대행하고, 누가 와서 이삿짐 옴겨주던

이사에는 전혀 상관없다.

하지만, 이 제도의 난점은, 이사시 발생하는 분쟁을 효율적으로 하소연 할 곳이 없다는 데 있다.

이사시 분쟁이 발생하면, 본사인 홍보대행에 연락하면, 직접이사는 '청룡(이사업체)'에서 하니

'거기다 손해배상 요청해라!' 라고 할것이고,

'청룡'의 경우,

'난 [애플박스]랑 계약 해지하면 그만이다. 배째라. 그럼 [애플박스]에서 직접와서 하라고 해라!'

라고 해버린다. 직접 경험한 결과다. 아주 가관이다.

암튼 각설하고, 2부를 시작한다.


열심히 실장이랑 통화하니, 실장이 25만원의 추가비용을 지불 하라며 죄송하다고 한다.

25만원? 25만원? 9만원 때문에 이사업체를 결정한 나에게 25만원이라니?

전화를 확 끊고 싶었지만, 참았다. 대부분 이런 싸움에선 화내는 사람이 지는거다.

냉정 냉정 냉정.

차근 차근 설명을 해줬다. 내가 왜 '레몬박스'를 선택했는지를.

꼴랑 9만원 때문이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실장님도 (아주머니 였다)  나름 프로 였겠지만,

나도 , 1000개의 은행 영업점과 500명의 카드심사반 직원을 상대하는 왕 프로다.

전화로 싸우는 일에는 이골이 난 사람이다.

어떻게 해야 상대방이 기분 좋게 이해하는지 아는 사람이란 말이다.

그래서 어떻게 됐느냐? 당근 이겼다. 그냥 해주겠다고 양보를 받아 냈다.

양보가 아니라.. 정확히는 그 실장님의 실수 였을 것이다.

하지만, 실수를 고객에게 떠 넘기는것이 어디 가당키나 한 말이던가?

아무튼 이사는 정상적으로 끝나는 듯 했다.

잠실로 와서 이삿짐을 올리고, 가구를 배열하고, 모든게 순조로웠다.

하지만 다음날. 에어콘 기사의 말에 또 다시 전쟁이 시작 되었다.

내가 지불하기로 했던 계약서에는 에어콘 탈/부착에 10만원이라는 금액이 책정되어 있었다.

단서 조항은 배관비는 별도라는 조항 정도 였다.

에어콘을 설치하러온 직원은 무려 27만원을 요구 했다.

단순 배관비와, 가스충전비를 합해 27만원을 달라고 하는것이다.

그럼 에어콘 탈/부착에 37만원이 든다는 말이다. 이사 때 이미 10만원을 지급했기 때문에...

당근 안한다고 했다. 그리곤 이사 업체에 전화해서 에어콘 탈착비는 안 받을테니 부착 비용을 돌려달라고 했다.

그래서 총 79만원에 이사를 하게됐다.


이사를 하고 나서 많은 것을 느꼈다.

'역시 모르면 당하는구나' 라는 사실과 ,

일단 이사가 시작되면 멈출수 없어서, 대책 세우기가 난감하다는 점이다.


다음 이사 때는 절대 고생하지 않을 노하우를 배운것 같아 기분은 좋다. ^^


이사 할 때 난감해지지 않기 위한 내용을 정리하자면,

1. 일단 모르는 것 같으면 뒤통수를 치려고 한다.
- 견적시 최대한 여러곳의 견적을 받고 견적시, 이사당일 벌어질 추가 요금에 대한 내용을 추가기재 한다.

2. 에어콘등 이사와는 별도로 진행되는 일들은, 번거롭더라도 이사 후 신청하는 것이 싸다.
- 에어콘등 전문적인 물건은 별도의 비용이 들게 마련이다. 이사와 함께하는것은 돈 낭비에 지름길.

3. 분쟁시 견적담당자와 싸우더라도, 직접 이삿짐을 옴기는 사람들에게는 친철을 잃지 말아라.
- 그들은 내 물건을 옴기고 있으며, 그들이 옴긴 물건은 그들이 떠난 다음에 확인된다.

4. 이사 후 이사짐 센터에 항의를 하고, 그 내용을 담당자의 이름과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라.
- 그 담당자에게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지도 모른다. 그 담당자도 배워서 발전해야 한다.

5. 인간적인 기분으로 모든일을 진행하지 말라.
- 이삿날은 나도 그들도 일을 하는 날이다. 절대 그들과 놀아선 안된다. 그들은 내가 고용한 고용인이다.

6. 이삿날 잔금과 이사 대금등 현금화 해야 할돈은 항상 챙겨라.
- 나는 이삿날 와이프와 함께 큰 가방 두개를 항상 들고 다니며 모든것을 그자리에서 해결했다.
   이삿날 동분서주 하는 나를 보면 모두들 불안해 한다.

7. 최대한 많은 인원이 이사에 신경을 써주면 좋다.
- 가족, 형제, 자매, 누구든 좋다. 이삿날 같이 있어주며 이것저것 보아만 준다면
   보는 사람에 비례해서 이사의 리스크는 줄어든다.

8. 그들에게 내가 원하는 바를 정확히 전달 해준다.
- 앞에서도 말했지만, 그들은 오늘만큼은 내가 고용한 고용인다. 난 그만한 서비스를 누릴 자격이있다.
  단, 최대한 그들을 존중하는 어법을 사용하도록 한다. 누군가를 부릴때는 그만한 요령이 필요하다.
2008/11/26 13:03 2008/11/26 13:03